서브 타이틀

sub_menu01

sub_menu02

sub_menu03

sub_menu04

sub_menu05

sub_menu05

sub_menu05

고객센터 전화번호

이용안내

상담신청

이용안내

보금자리론

product_title04

  DSR규제 가동하니 대출자 소득대비 원리금 ⅔ 로 감소
  2019-02-08
  78

정부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본격적으로 가동한 이후 대출자들의 연간소득 대비 원리금이 ⅔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1~12월 중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17조 9천억 원의 평균 DSR가 47%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대출자가 11~12월 중 신규로 대출을 받은 결과 기존 대출과 신규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 총액이 연간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7%라는 의미입니다.

DSR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전세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소득으로 나눈 포괄적인 개념입니다.

DSR 규제가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6월의 72%와 비교하면 ⅔ 수준으로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들었습니다.

DSR의 분자는 기존 대출과 신규 대출의 원리금을 합산한 수치이므로 DSR가 ⅔로 줄었다면 신규 대출액은 ⅔ 이상으로 줄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은행 종류별로 보면 DSR 규제 효과가 강하게 나타난 곳은 지방은행과 특수은행입니다.

시중은행의 11~12월 신규 가계대출자의 평균 DSR는 40%로 6월의 52%에 비해 77%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지방은행은 123%에서 78%로, 특수은행은 128%에서 74%로 줄었습니다. 각각 58%, 65% 수준으로 줄어든 것입니다.

지방은행이나 특수은행에서 DSR 감축 효과가 더 가파르게 나타난 것은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로 설명됩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지역의 경우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받지 않다 보니 DSR 규제를 부과했을 때 더 큰 대출 감축 효과가 나타난 것입니다.

지방은 상환능력보다 담보가치 위주로 대출을 내주다 보니 DSR 규제를 도입했을 때 더 강한 대출 감축 효과를 냈던 것으로 풀이됩니다.

대출 종류별로 봤을 때는 부동산담보대출자(주택외 부동산)에게 가장 강력한 대출 감축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11~12월 중 부동산담보대출자의 DSR는 101%로 6월 237%의 43%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51%에서 38%로, 신용대출은 40%에서 32%로 낮아지는 데 그쳤습니다.

부동산 담보대출은 주택대출과 달리 원리금 산정 때 만기를 10년으로 보므로 고DSR로 분류돼 은행들이 더 강력하게 감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출처 : KBS뉴스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133126&ref=A

버튼

* 클린모기지의 공지사항입니다.
258
2019.02.18
15
257
2019.02.15
36
256
2019.02.08
79
255
2019.01.31
104
254
2019.01.28
135
253
2019.01.15
188
252
2018.12.28
203
251
2018.12.28
177
250
2018.12.21
262
249
2018.12.18
183
248
2018.12.13
205
247
2018.12.03
248
246
2018.11.23
289
245
2018.11.16
317
244
2018.11.05
323
243
2018.10.31
324
242
2018.10.25
327
241
2018.10.22
328
240
2018.10.15
328
239
2018.10.08
377
1
2
3
4
5
6
7
8
9
10
클린모기지 무슨회사인가요? 이용안내 온라인 1:1상담 개인정보취급방침 업무제휴문의 등록업체조회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