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sub_menu01

sub_menu02

sub_menu03

sub_menu04

sub_menu05

sub_menu05

sub_menu05

고객센터 전화번호

이용안내

상담신청

이용안내

보금자리론

product_title04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최저 2.4%대…변동금리보다 낮아
  2019-06-18
  206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아진 역전현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오늘(18일)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하단이 전부 연 2%대로 내려왔습니다.

전날 기준으로 신한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3∼3.84%, 국민은행은 2.48∼3.98%, 우리은행은 2.68∼3.68%, 하나은행은 2.806∼3.906%, 농협은행은 2.47∼3.88%로 5대 주요 은행의 고정금리 주담대 금리가 최고 4%를 넘지 않았습니다.

반면 이들 은행의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4%대 후반까지 올라갔습니다.

신한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3.40∼4.65%, 국민은행은 3.37∼4.87%, 우리은행은 3.40∼4.40%로 3∼4%대에 걸쳐 있습니다.

통상 금리 인상기에는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지만, 지난해 말부터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그 현상이 반년 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정금리가 계속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지난해 6월 2.6%대였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가 지난해 말 2.0%대로 내려간 데 이어 이달 1.6%대까지 떨어지는 등 시중금리가 하락했기 때문입니다.

글로벌 금리 인상을 이끌었던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속도 조절에 나선 데다 최근에는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도 있다는 신호를 내비치면서 시중금리가 더 하락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새로 대출을 받을 때 처음부터 고정금리를 택한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서 4월 가계 신규대출액 중 고정금리 비중은 43.4%로, 지난해 5월 22.2%와 비교해 두 배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잔액기준 코픽스가 18개월 연속 상승세를 끝내고 두 달 연속 하락하면서 변동금리 수준이 다시 낮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역전현상이 다시 반전될 가능성이 없지 않기 때문에 본인의 대출 기한과 중도상환수수료, 상환 계획 등을 생각하고 대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 : KBS뉴스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23790&ref=A

버튼

* 클린모기지의 공지사항입니다.
46
2019.07.16
44
45
2019.07.04
112
44
2019.07.02
121
43
2019.06.21
217
42
2019.06.18
207
41
2019.06.17
217
40
2019.06.13
275
39
2019.05.23
208
38
2019.05.16
332
37
2019.04.26
323
36
2019.04.23
349
35
2019.04.16
432
34
2019.04.16
390
33
2019.04.08
400
32
2019.03.22
386
31
2019.03.18
371
30
2019.03.11
415
29
2019.03.04
456
28
2019.02.15
326
27
2019.02.18
346
1
2
3
클린모기지 무슨회사인가요? 이용안내 온라인 1:1상담 개인정보취급방침 업무제휴문의 등록업체조회하기